Lijung



Copyright 2010

열씸히 살자
Let's live fucking hard
2014/5

‘열심히 사는 법을 모르겠어..’
I don't know how to live hard..

I'd ask a question if they're living hard enough to people who seems like they are, the following answer was 'no'. They seemed like they're living hard, but their answer was unchanged. The only moment we can admit we're living hard is when we found out something able to verify to society. From schools and homes we're educated that living hard is about going to a good college, getting a good job, and having a good partner. The term 'loser' is easily misused to call people who haven't got anything to be confirmed socially.

Through 12 young people who look like they're determined to something, a person who continues endless shoveling, another person who's shooting a gun to write 'meal' on right before her eyes, we can resist and fight against the education we had on 'living hard'. This fight might cause either a positive, or a negative effect. But it wouldn't remain a zero state. Taking no action doesn't mean we're in a stable condition. It means we're not taking any action. There's a bullshit term 'it's a youth because it hurts'. Anybody who's hurt should go see a doctor. Just because someone's hurt and young, and everyone's doing the same thing doesn't mean that someone has to hang in on their own. The individuals belong to the society, but the society mustn't become the individuals. We should be trained to follow the ultimate goal that we want to reach, like every soldier is trained to defend their country. This training is completed by reaching what the individuals really want, from their on will, not something the society wants.




12 young people, Photograph, Variable size, 2014


열심히 사는 이들에게 열심히 사냐고 질문을 던지면 돌아오는 대답은 ‘아니다’였다. 분명 열심히 사는데도 그들의 대답은 단호했다. 보편적으로 우리가 ‘열심히 살았다’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은 사회적으로 무언가 증명되는 것이 생겼을 때 정당성을 얻는다. 학교에서 가정에서 우리는 좋은 대학, 좋은 직장, 좋은 배우자를 만나야 열심히 사는 것이라고 교육받는다. 아직 사회적 결과가 없는 사람들에게 ‘루저(loser)’라는 말은 너무나 쉽게 쓰인다. 무언가를 결심한 듯 주먹을 쥐고 있는 12명의 젊은이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삽질을 계속하고 있는 사람, 코앞에서 밥을 쓰기 위하여 총을 쏘는 사람을 통하여 우리가 교육받은 ‘열심히 사는 것’에 대하여 저항하고 투쟁하자는 것이다. 이 투쟁으로 얻는 결과는 플러스가 될 수도 있지만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도 높다. 하지만 0은 아니라는 것이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은 안정적인 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이 있다. 개소리. 아프면 병원에 가야 맞는 것이다. 의사에게 진찰을 받고 처방을 받아야 한다. 청춘이니까, 모두가 그러니까 버텨서는 안되는 것이다. 개인이란 사회에 속해있는 것이지만 절대 사회가 개인이 되어서는 안된다. 군인은 나라를 지키기 위하여 훈련받는다. 이처럼 우 리도 자신이 도달하고 싶은 최종 목표를 향하여 정신적으로 훈련되어야 한다. 그 훈련은 교육을 통해서가 아닌 자신 스스로. 사회에서 원하는 것이 아닌 자신이 정말 원하는 것을 생각함으로써 완성된다.


Possibility of 4mm, Video, 2m 2sec, 2014


Meal, Installation, 1500*1500mm, 2014


Meal, Drawing, 420*594mm, 2014


Meal, Video, 1m 37sec, 2014